[기묘한 생각]

[기묘한 생각]목차독서 02 0.1

목차독서 01

내가 처음이 아니다. 이미 내 고민은 철학적 고민이었다.

 

고대 기원전 700 – 250

세상의 근본 물질

원자 – 데모크리토스

수 – 피타고라스

도 – 노자

물 – 탈레스

세상의 근본 원리

이데아 – 플라톤

경험 – 아리스토텔레스

하나 – 파르메니데스

변화 – 헤라클레이토스

세상을 사는 근본적 태도

자연에 동화 – 제논

만족 – 디오게네스

평안 – 에피쿠로스

반성 – 소크라테스

주고 받고 – 묵자

인간이 기준 – 프로타고라스

충심으로 성실하라 – 공자

깨달으라 – 싯다르타

중세 250 – 1500

신은 절대자 – 쿠에스

신은 속성 초월 – 마이모니데스

존재하므로 신 – 안셀무스

신은 예견 – 보이티우스

신은 악과 무관 – 아우구스티누스

관계

정신과 육체 별개 – 아비센나

신앙과 합리 별개 – 에라스뮈스

신학과 철학 통합 – 아퀴나스

철학과 종교 공존 – 아베로에스

만물은 연결 – 루미

 

르네상스 & 이성의 시대 1500 – 1750

태도

명성 아니면 평온 – 몽테뉴

수단 보다 목적 – 마키아벨리

인간

인간은 생각하는 갈대 – 파스칼

인간은 순수한 기계 – 토마스 홉스

합리 / 경험

오로지 경험 – 버클리

지식 보다 경험 – 로크

더 경험하고 더 알자 – 베이컨

합리와 경험 둘 다 – 라이프니츠

정신 / 육체

인간은 정신과 육체. 정신은 자아 – 데카르트

정신과 육체는 하나 – 스피노자

혁명의 시대 1750 – 1900

태도

시간과 자료 불충분. 신념이 가장 실용적 – 윌리엄 제임스

말싸움 말고 실용 – 찰스 샌더스 퍼스

결론적 추론은 유용하지만 진리는 아니다 – 흄

확신은 어리석은 태도 – 볼테르

인간

타인은 아니요. 자기자신에게만 결정권 – 밀

자유로워서 불안 – 키르케고르

신은 인간의 상상 – 포이어바흐

시야의 한계가 세계의 한계라고 오해 – 쇼펜하우어

정신은 성별이 없다 – 메리 울스턴크래프트

합리 / 경험 

사상 논쟁보다 감정 – 슐레겔

사상 통합 불가. 증명 불가. 선택할 뿐. – 피히테

합리와 경험 둘 다 – 칸트

사회

양심적 거부권 당연 – 소로

결국 계급투쟁 – 마르크스

현실은 역사적 과정 – 헤겔

최대 다수의 행복을 위해 – 벤담

계약하며 산다 – 에드먼드 버크

흥정하며 산다 – 애덤 스미스

자유롭게 태어나 얽매여 산다 – 루소

 

 

근대 1900 – 1950

태도

미래 이상과 현재 현실의 충돌을 극복하라 – 호세 오르테가 가세트

행복하려면 조직적으로 일을 줄여라 – 버트런트 러셀

결과가 아무리 좋아도 어리석은 행동이라면 – 아하드 하암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면 과거를 반복한다 – 조지 산타야나

삶을 믿으라 – 윌리엄 듀보이스

이성적으로 비이성적 체제에 문제제기 – 마르쿠제

삶의 의미없음을 인정해야 – 알베르 까뮈

인간

태어난 후에 자신을 정의한다 – 사르트르

문제에 직면해야 비로소 생각하는 인간 – 듀이

초월하는 인간, 위버멘쉬가 되어라 – 니체

고통만이 우리를 인간으로 만든다 – 미겔 데 우나무노

보통 인간이라고 할 때 남성만을 생각했다 – 시몬 드 보부아르

도덕

공동체를 위한 개인의 희생 – 와츠지 테츠로

악은 비범하지 않다 – 한나 아렌트

감성 뿐 아니라 지성도 필요 – 아도르노

자유에 대한 환상 버려야 – 아이자이어 벌린

자연과 조화롭게 – 아르네 내스

언어는 기표와 기의에 따라 – 소쉬르

상대적 지식은 이해로, 절대적 지식은 직관으로 – 베르그송

경험(현상)은 선입관과 편견에 따라 – 후설

언어가 내 세계 – 비트겐슈타인

사랑으로 알아가자 – 셸러

개인적인 투쟁 – 카를 야스퍼스

희망 없이도 사랑할 수 있어야 – 발터 베냐민

존재는 죽음을 알아야 – 하이데거

말사움 말고 논리적 분석으로 – 루놀프 카르나프

역사적 선입관과 편견들 이해하면 – 가다머

익숙한 것들과 단절해야 – 메를로-퐁티

먼저 한계 인정하고 – 다나메 하지메

이성은 언어 속에 레비나스

언어는 사회적 약속 – 콰인

거짓으로 밝혀질 가능성이 있어야 과학이다 – 칼 포퍼

현대 1950 – 

언어는 그 사람의 피부 – 롤랑 바르트

문화는 또 하나의 자연 – 메리 미즐리

과학은 정상 체계, 위기, 새 정상 체계 순서 – 토머스 쿤

정의는 모두 눈을 가린 상태에서 가려야 – 존 롤스

예술은 삶의 한 형태 – 리처드 윌하임

과학적 방법 따로 없다 – 파이어아벤트

이제 지식도 상품 – 리오타르

인종 개념 갇혀있는 한 인종 불평등 해결 불가 – 프란츠 파농

‘인간’은 근대 산물 – 미셸 푸코

스스로 선택한다면 평생 환영 속 안주 가능 – 놈 촘스키

사회는 전통 비판으로 변화 – 하버마스

텍스트 밖에는 아무것도 없다 – 데리다

지식도 윤리도 인간의 사회적 합의 – 리처드 로티

모든 욕망은 광기와 연관 – 뤼스 이리가라이

모든 제국은 자국은 다른 제국과 다르다고 주장 – 에드워드 사이드

사상은 문자로 가능, 구전으로도 가능 – 오루카

동물도 고통을 겪는다 인간과 대등하다 – 피터 싱어

카르크스주의 분석은 실패에 대한 분석이어야 – 슬라보예 지젝

Categories: [기묘한 생각]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