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성경]

[기묘한 성경]일목요연한가 천차만별인가

성경은 다양한 전망들이 여기저기 묻어난다

죽음은 인간에게서 떼어버릴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성서의 첫 페이지부터 요한 묵시록에 이르기까지, 죽음은 항상 당면하고 있는 주제이다. / 그러나 성서 내에 죽음을 생각하는 유일한 방식이 있는 것은 아니다. 다양한 여러 전망이 있을 뿐이다. 그리고 이 각기 다른 전망들이 논리정연하게 정리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계시와 인간적 성찰의 점진적인 양상들을 반영하고 있다. – 안또니오 보노라, 코헬렛 삶의 노고와 기쁨, 200

Categories: [기묘한 성경]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