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큐티]

[기묘한 큐티]요한복음 3:1-21 예수와 니고데모

요3 1-21

3:1-21

예수와 니고데모

1

그런데 바리새인 중에 니고데모라 하는 사람이 있으니 유대인의 지도자라

2

그가 밤에 예수께 와서 이르되 랍비여 우리가 당신은 하나님께로부터 오신 선생인  아나이다 하나님이 함께 하시지 아니하시면 당신이 행하시는  표적을 아무도   없음이니이다

3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진실로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사람이 거듭나지 아니하면 하나님의 나라를   없느니라

4

니고데모가 이르되 사람이 늙으면 어떻게   있사옵나이까  번째 모태에 들어갔다가   있사옵나이까

5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진실로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사람이 물과 성령으로 나지 아니하면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갈  없느니라

6

육으로  것은 육이요 영으로  것은 영이니

7

내가 네게 거듭나야 하겠다 하는 말을 놀랍게 여기지 말라

8

바람이 임의로 불매 네가  소리는 들어도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하나니 성령으로  사람도  그러하니라

9

니고데모가 대답하여 이르되 어찌 그러한 일이 있을  있나이까

10

예수께서 그에게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의 선생으로서 이러한 것들을 알지 못하느냐

11

진실로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우리는 아는 것을 말하고  것을 증언하노라 그러나 너희가 우리의 증언을 받지 아니하는도다

12

내가 땅의 일을 말하여도 너희가 믿지 아니하거든 하물며 하늘의 일을 말하면 어떻게 믿겠느냐

13

하늘에서 내려온   인자 외에는 하늘에 올라간 자가 없느니라

14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같이 인자도 들려야 하리니

15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16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17

하나님이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세상을 심판하려 하심이 아니요 그로 말미암아 세상이 구원을 받게 하려 하심이라

18

그를 믿는 자는 심판을 받지 아니하는 것이요 믿지 아니하는 자는 하나님의 독생자의 이름을 믿지 아니하므로 벌써 심판을 받은 것이니라

19

 정죄는 이것이니  빛이 세상에 왔으되 사람들이 자기 행위가 악하므로 빛보다 어둠을  사랑한 것이니라

20

악을 행하는 자마다 빛을 미워하여 빛으로 오지 아니하나니 이는  행위가 드러날까 함이요

21

진리를 따르는 자는 빛으로 오나니 이는  행위가 하나님 안에서 행한 것임을 나타내려 함이라 하시니라

 

바리새인

  • *바리새인은 주전 1세기부터 주후 1세기에 이르는 대부분의 기간 동안 활동했던 비공식적이지만 강력한 유대인 압력 집단이었다. 일부 제사장들도 포함되었지만 대체로 일반인이 주도하는 그들 집단은 유대교의 율법 준수를 강화함으로써 이스라엘을 정화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그러면서 그들은 성경의 정확한 의미와 적용에 대한 나름의 전통과 기도 및 경건 생활에 대한 나름의 형식은 물론, 민족의 희망에 대해서도 나름의 전망을 발전시켰다. 모든 율법학자가 다 바리새인은 아니었지만, 대부분의 바리새인은 율법학자였다. – 톰 라이트,『모든 사람을 위한 갈라디아서 데살로니가전후서』, 231

하나님께로부터

  • *설교자는 근본적으로 말씀의 사건화를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 설교의 사건은 사람들이 하나님께로부터 들을 수 있을 때 독특한 사건이 된다. 그러므로 이것은 기록된 것 이상이며, 말해지는 말씀 이상이 된다. 이것은 설교자를 통해서 청중이 하나님께로부터 들을 수 있을 때 ‘역동적인 사건’이 된다. 그러므로 설교자는 설교가 이러한 역동적인 사건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러한 커뮤니케이션 과정에 대해 연구해야 할 것이며, 청중의 하나님의 임재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가능성을 증대시키기 위해 온갖 장애물들을 최소화할 수 있어야 한다 – 김운용,『새롭게 설교하기』, 393

거듭나야

  • *주님의 논지는, 사람이 ‘육’이므로(요3:6) 반드시 거듭나야 한다(요3:3)는 것이다. 그는 육체적인 의미로 거듭나야 한다고 가르치시는 것이 아니다. 그저 영혼의 일부만 새롭게 변화되었다면, 그 영혼은 거듭난 것이 아니다. 영혼 전체가 완전히 새로워질 때에만 비로소 그 영혼이 거듭난 것이다. – 칼빈, 『 기독교 강요 최종판』상권, 351

인자

  • *히브리어 혹은 아람어로 이 말은 그저 ‘사람’ 혹은 ‘인간’을 뜻한다. 후기 유대교에서는 간혹 ‘나’ 혹은 ‘나와 같은 자’를 뜻하는 말로 쓰이기도 했다. 신약 성경에서 이 문구는 다니엘7:13과 자주 연결이 되는데, 거기에 보면 ‘인자와 같은 이’가 고난의 기간을 거친 후 인정을 받고 하늘 구름을 타고 와서 ‘옛적부터 항상 계신 이에게’ 나아가 왕의 권세를 얻는다고 되어 있다. 비록 다니엘 7장은 이 구절을 ‘지극히 높으신 이의 성도들’을 암시하는 것으로 해석하지만, 1세기 무렵에는 이것을 메시아에 대한 약속으로 이해하는 유대인들도 있었다. 예수님은 몇몇 핵심적인 말씀에서 이 구절을 나름대로 발전시키셨는데, 예수님 자신이 고난을 받고 나면 하나님이 예수님을 인정하실 것이고 예수님의 반대자들을 심판하실 것임을 믿으셨던 것으로 이해하는 것이 가장 적절할 것이다(예를 들어, 막14:62). – 톰 라이트,『모든 사람을 위한 갈라디아서 데살로니가전후서』, 241
  • *여기서 구름을 타고 오는 ‘인자’라는 구약성서에 배경을 둔 묵시적인 등장인물이 예수 자신을 가리키는지, 혹은 자신이 추구한 구원의 마지막 때에 나타날 또 다른 구세주 캐릭터인지도 학계의 논란거리이다. 그 인자의 도래를 예수의 재림과 등치시켜 종말과 환란, 심판과 신천지의 완성이라는 파노라마를 보여준 책이 ‘요한계시록’이다. – 『인생교과서 예수』, 430

심판

  • *하나님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에게 자비로우므로 우리를 심판한다. 그는 그의 아들로 말미암아 우리를 자기 백성으로 대하고자 하기 때문에 우리를 심판한다. 그는 그의 죽음에서 우리의 행위 전체를 범법으로 정죄하고, 그의 부활을 통하여 우리를 의롭다고 선언함으로써 우리를 심판한다. 그는 우리를 그의 지배 아래서 영원한 삶을 위하여 자유롭게 하기 위해서 심판한다. – 칼 바르트,『교회교의학 2-2』, 788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