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큐티]

[기묘한 큐티]요한복음 2:13-22 성전을 깨끗하게 하시다

요2 13-22

2:13-22

성전을 깨끗하게 하시다(21:12-13; 11:15-17; 18:45-46)

13

유대인의 유월절이 가까운지라 예수께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셨더니

14

성전 안에서 소와 양과 비둘기 파는 사람들과  바꾸는 사람들이 앉아 있는 것을 보시고

15

노끈으로 채찍을 만드사 양이나 소를  성전에서 내쫓으시고  바꾸는 사람들의 돈을 쏟으시며 상을 엎으시고

16

비둘기 파는 사람들에게 이르시되 이것을 여기서 가져가라  아버지의 집으로 장사하는 집을 만들지 말라 하시니

17

제자들이 성경 말씀에 주의 전을 사모하는 열심이 나를 삼키리라  것을 기억하더라

18

이에 유대인들이 대답하여 예수께 말하기를 네가 이런 일을 행하니 무슨 표적을 우리에게 보이겠느냐

19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성전을 헐라 내가 사흘 동안에 일으키리라

20

유대인들이 이르되  성전은 사십육  동안에 지었거늘 네가   동안에 일으키겠느냐 하더라

21

그러나 예수는 성전된 자기 육체를 가리켜 말씀하신 것이라

22

죽은  가운데서 살아나신 후에야 제자들이  말씀하신 것을 기억하고 성경과 예수께서 하신 말씀을 믿었더라

 

바꾸는 사람들

  • *드디어 안마당에 사람이 꽉 차고 주랑아맏 상인과 향과 공물과 환전상으로 바글거리는 황금문으로 된 성전으로 들어섰다. 이유는 잘 모르지만 예수를 열 받게 한 것은 환전상이었다. “왜 저런댜?” “혈당이 낮아졌나?” “유다! 동전 챙겨라!” “여기는 은행이 아니라 내 아버지 집이다!” –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세계사 2』, 233
  • *구약성경을 보면 하나님께서 제사를 드릴 때 흠과 티가 없는 짐승을 제물로 바치도록 명령하셨습니다. 그러나 먼 곳에서 오는 사람들은 오는 동안 제물을 흠 없이 유지하기가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그런 사람들을 위해 제물로 쓰일 짐승들을 파는 자들이 생긴 것입니다. 잘하면 좋은 일이나 이를 악용하여 큰 이익을 남기고 파는 장사치들이 되었습니다. 또한 성전에는 유대 화폐로만 헌금할 수 있다는 점을 이용해 다른 화폐를 유대 화폐로 환전해 주면서 부당 이익을 취하는 환전상들도 생겨났습니다. 하나님 보시기에 부당한 이익을 취하여 성전을 더럽히는 이들을 보신 예수님께서 격노하신 것입니다. – 김병수,『말씀이 육신이 되신 하나님』, 33

장사하는

  • *“성전을 허물라, 사흘만에 세우겠다.”고 말씀하시며 보이는 성전이 예수 그리스도로 대체된다. 공관복음에서는 예레미야의 ‘도둑들의 굴혈’을 언급하시지만, 여기서는 스가랴의 말씀인 ‘장사꾼(장사하는 집)’을 언급하신다.(예수님의 의도에 따라) – 김경진 교수 ‘예배학개론’ 수업 노트 중
  • *희생축들을 성전에서 내어쫓으심은 성전희생의 종식을 의미한다. 환전상인들을 추방하시며 “내 아버지의 집으로 장사하는 집을 만들지 말라”고 하신 선언은 성전에서 자행되고 있는 유대인들의 상업행위에 대한 항거이다. 예수의 이 말씀은 거의 확실한 사실로서, 예레미야 선지자의 책망에서 온 것이다. 즉 “내 이름으로 일컬음을 받는 이 집이 너희 눈에는 도적의 굴혈로 보이느냐”(렘7:11)라는 것이다. 공관복음도 똑같은 예레미야의 분노를 반영한다.(막11:17; 마21:13; 눅19:46). / 신학적으로 성전청결의 의미는 가나의 혼인의 이적의 주제와 동일하며, 대치되어야 할 것의 신학적 표시이다(the theme of replacement). 요한복음의 특징은 이 성전의 혁신을 예수의 죽음과 부활이 가져올 새 세대와 관련짓는다는 점이다. – 이상훈,『100주년기념주석 요반복음』, 117

주의 전을 사모하는 열심

  • *시69:9 주의 집을 위하는 열성이 나를 삼키고…내게 미쳤나이다(키 키느아트 뻬테카 아칼라테니…나펠루 알라이)…한편 주님께서…본절의 상반절을 그대로 인용하고 있다(요2:17). 그런 점에서 본절은 메시야 사역을 예언한 구절이다. 뿐만 아니라 바울 사도는 신앙인들의 자기 헌신과 희생을 교훈하면서 ‘주를 비방하는 비방이 내게 미쳤나이다’라는 내용으로 본절의 하반절을 인용한 바 있다(롬15:3). 특히 사도 바울이 본절을 인용함녀서 교훈하는 것은 신앙적 열정으로 인하여 세상의 핍박과 환난이 닥친다 하더라도 그 열정을 포기하지 말라는 것이다. 즉 일신의 안위를 얻기 위하여 하나님에 대한 신앙과 자기 안의 거룩한 열정을 포기하거나 매도하지 말라는 것이다. – 『옥스퍼드 주석 시편 제59-74편』, 369
  • *그 때 예수님의 제자들은, 예수님의 성전 청결의 날카로운 행사를 보고 그가 유대인들 앞에서 핍박 받으시게 될 것을 예측하게 된 것이다. 예수님은 성전으로 비유된 하나님의 교회를 위하여 핍박을 받아 죽으실 수 밖에 없었다. – 『호크마 종합주석 요한복음』
  • *과격한 그리스도 / 소위 폭력적인 행동이란 것도 그렇다. 누군가 조금만 거칠게 분노를 표출하면 그 사람은 이후로 교인들 눈 밖에 나는 것이 다반사지만, 성경에 의하면 예수님이야말로 분노를 몸짓으로 드러내는 본을 친히 보여 주셨다. 성전이 장사꾼의 소굴이 된 것을 보신 그분이 가판대를 둘러엎고 의자를 내동댕이치고 짐승에게 채찍질을 해 댄 것을 무슨 슬로모션으로 하듯이 점잖게 하셨을 줄 아는가?…그분은 성전에서의 매매행위를 통해 기도의 집을 강도의 소굴로 만들면서까지 불의한 부를 축적하는 대제사장들의 ‘종교적 폭력’에 대해 상을 둘러엎는 ‘폭력적 행동’으로 맞섰다…하지만 주의 전을 사모하는 열심이 자신을 삼켰던 경험이 없는 사람들은 이런 그리스도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교회에서도 그런 열정을 드러내는 이를 용납하지 못한다. – 박총,『욕쟁이 예수』, 22

사흘

  • *요나는 사흘 밤낮 동안 커다란 물고기 뱃속에 있었고, 그 후에 육지에 나올 수 있었다. 그리고 그는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기 위해 니느웨로 향했다. 예수님 역시 죽으신 후에 사흘 낮밤을 무덤 속에 계셨다. 그리고 죽음에서 일어나셨고 부활하셨다. – 『그림으로 보는 핵심 성경』, 200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