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큐티]

[기묘한 큐티]요한복음 1:35-42 요한의 두 제자

요1 35-42 두꺼운 글씨요1 35-42

1:35-42

요한의  제자

35

 이튿날 요한이 자기 제자   사람과 함께 섰다가

36

예수께서 거니심을 보고 말하되 보라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

37

 제자가 그의 말을 듣고 예수를 따르거늘

38

예수께서 돌이켜  따르는 것을 보시고 물어 이르시되 무엇을 구하느냐 이르되 랍비여 어디 계시오니이까 하니 (랍비는 번역하면 선생이라)

39

예수께서 이르시되 와서 보라 그러므로 그들이 가서 계신 데를 보고   함께 거하니 때가  시쯤 되었더라

40

요한의 말을 듣고 예수를 따르는  사람 중의 하나는 시몬 베드로의 형제 안드레라

41

그가 먼저 자기의 형제 시몬을 찾아 말하되 우리가 메시야를 만났다 하고 (메시야는 번역하면 그리스도라)

42

데리고 예수께로 오니 예수께서 보시고 이르시되 네가 요한의 아들 시몬이니 장차 게바라 하리라 하시니라 (게바는 번역하면 베드로라)

 

무엇을 구하느냐
  •  *예수님을 따르는 요한의 두 제자를 향해 “무엇을 구하느냐?”고 질문하십니다. 이 질문의 실제는 정중한 초청입니다. 이에 그들은 되묻습니다. “랍비여, 어디 계십니까?” 이는 주님의 거처를 묻는 것이지만 실제로는 정체성에 관한 질문입니다. - 김병수,『말씀이 육신이 되신 하나님』, 26
  •  *개인적 삶에서는 무엇보다 ‘안다는 것’이 중요하다. 자신의 몸과 마음을 알고, 가족과 친구를 알고, 자신이 실질적으로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알아야 한다. ‘삶을 즐기고 싶다면’ 이 중 하나도 놓쳐선 안 된다. 일을 위해서든 혹은 다른 어떤 것을 위해서든 무엇도 희생시켜선 안 된다. 이들 사이를 수시로 왔다 갔다 하거나 때론 두어 가지를 한데 합칠 수도 있지만 그것들 중 어느 하나도 오랫동안 무시할 순 없다. 치밀한 중심 잡기는 당신의 개인적 삶에서 꼭 필요한 것이다. - 『ONE THING』, 109
  •  *탄압을 당하면서 하느님의 백성은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하느님이 상황을 해결하시기를 믿고 기다리면 되는가?”, “아니면 강대국 및 그 앞잡이들과 똑같은 무기를 가지고 싸우면서 역사의 소용돌이 속으로 들어갈 것인가?”, “하느님은 당신 백성의 소극성 또는 역사적 활동 속에 어디까지 현존하고 계시는가?”라고 묻는다. 이런 질문에 유딧기는 차근차근 답변한다. 즉 참된 믿음이란 백성이 처해 있는 구체적인 역사 상황 속에서 하느님과 당신 계획에 충실하는 것이다. 『21세기 성경해설』, 570(lifebible.co.kr)
  •  *예수가 여리고를 지나가실 때 디매오의 아들인 소경 거지 바디매오가 길가에 앉았다가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하고 큰소리로 외쳤다. 사람들이 꾸짖었지만 그는 막무가내였다. 마침내 예수는 그를 불러 세우시고는 “네게 무엇을 하여주기를 원하느냐?”고 물으셨다. 그는 지체 없이 대답한다. “보기를 원하나이다.” 그 간절한 소망과 믿음이 그의 눈을 뜨게 했다(막10:46-52).
와서 보라
  •  *예수님을 만나 은혜를 받은 사람들은 모두가 정도를 벗어난 행동을 한 사람들입니다. 포도주가 떨어졌다고 예수님에게 와서 보고하는 여인의 믿음도, 지붕을 걷어내고 환자를 내려놓은 사람들도, 5천 명을 먹이겠다고 아이의 도시락을 들고 온 제자들도 모두가 정도를 벗어난 사람들입니다. - 이연길, 『그분과 함께 살아가는 이야기』, 219
  •  *여자의 무언가가 바뀌었다. 그녀는 물동이를 내려놓고 마을로 돌아가서 모든 사람들에게 말했다. “내가 행한 모든 일을 내게 말한 사람을 와서 보라. 이는 그리스도가 아니냐.”(요4:29) 사람들이 나와서 직접 예수를 만나고 예수에게 며칠 동안 머무르기를 요청했다. 이 이야기는 사람들의 놀라운 증언으로 끝났다. “우리가 친히 듣고 그가 참으로 세상의 구주신 줄 앎이라.”(요4:42). - 마이클 콜린스,『바이블 : 스토리 바이 스토리』, 309
  •  *그때 주님은 “와서 보라”고 직접적인 초청을 하십니다. 그들은 주님의 초대 장소로 갔고, 그리스도의 은혜로운 초대에 응하여 그분과 함께 거하는 제자가 됩니다. 그 장소가 어디건 주님과 함께라면 행복한 것이고 “주여 여기가 좋사오니”(마17:4)가 되는 것입니다. - 김병수, 『말씀이 육신이 되신 하나님』, 26
  •  *변증자와 전도자의 기쁜 소식이 그보다 훨씬 낫다. 우리는 “와서 보라” 하신 예수의 공개적 초대를 전한다. 우리와 함께 가자고 권유한다. 이 여정의 최종 목적지는 집이고, 거기서 우리를 기다리고 계신 분은 하늘 아버지이시다. - 오스 기니스, 『풀스톡』, 447
메시야를 만났다
  •  *복음서 기자들이 전하는 제자들을 부르시는 이야기 속에는 제자도에 관한 매우 심오한 통찰 몇 가지가 들어 있다. 이 통찰들은 오늘날 우리 자신의 영성의 의미를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 첫째로 제자로의 부름은 서로가 서로를 발견하는 계기가 된다. 사도 요한은 한때 세례 요한의 제자였던 안드레와 베드로가 부름 받는 사건을 서로 연결시키고 있다(요1:35-42). 자기 자신을 위해서는 아무것도 구하지 않았던 세례 요한은 자신의 제자들에게 예수를 “하나님의 어린양”이라고 소개하고 나서 자기 제자들을 쉽게 포기하였다. 또 그 즉시로 예수를 따르게 된 안드레는 자기 형제 시몬 베드로를 만나서 “우리가 메시아를 만났다”고 말해주었다(요1:41). 세례 요한과 마찬가지로 주현절의 예배 역시 예수를 가리키면서 우리에게 “보라 하나님의 어린양이로다”라고 선포한다. 또 우리 역시 안드레처럼 그 선언에 대하여 즉시로 반응하여 예수를 따르면서 마음에 분명한 확신을 가지고 "내가 메시아를 만났다”라고 고백하는 요청을 받게 된다. 이러한 응답이 없이는 예수를 따르는 우리의 영적인 순례는 결코 시작될 수 없다. - 로버트 E. 웨버, 『교회력에 따른 예배와 설교』, 115-116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