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큐티]

[기묘한 큐티]요한복음 1:29-34 하나님의 어린 양을 보라

요1 29-34 1

 

1:29-34

하나님의 어린 양을 보라

29

이튿날 요한이 예수께서 자기에게 나아오심을 보고 이르되 보라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

30

내가 전에 말하기를  뒤에 오는 사람이 있는데 나보다 앞선 것은 그가 나보다 먼저 계심이라  것이  사람을 가리킴이라

31

나도 그를 알지 못하였으나 내가 와서 물로 세례를 베푸는 것은 그를 이스라엘에 나타내려 함이라 하니라

32

요한이  증언하여 이르되 내가 보매 성령이 비둘기 같이 하늘로부터 내려와서 그의 위에 머물렀더라

33

나도 그를 알지 못하였으나 나를 보내어 물로 세례를 베풀라 하신 그이가 나에게 말씀하시되 성령이 내려서 누구 위에든지 머무는 것을 보거든 그가  성령으로 세례를 베푸는 이인  알라 하셨기에

34

내가 보고 그가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증언하였노라 하니라

 

 

하나님의 어린

  • *본문의 구약적 배경은 너무나 풍부하여 어느 것을 가리키는지 오히려 알기 힘들다. 1.아침 저녁으로 드린 어린 양(출29:38), 2.유월절 어린 양(출12:3), 3.속죄물의 어린 양(레4:32), 또한 이 모든 것을 총괄적으로 표시하는 이사야의 고난의 어린 양(사53:7) 등. 마지막이 본문의 직접적인 배경인 것은 분명하다. 즉 이사야의 예언은 앞선 세 가지 같은 구약의 제사법에 나타난 제물인 어린 양을 배경으로 하여 장차 오실 메시야를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같은 사상은 렘11:19에도 보이며 이사야의 예언귀는 신약에서 자주 반영되어 있다(마8:17, 행8:32, 벧전2:22, 히9:28 등). ‘하나님의 어린 양’이란 말 자체에 이사야의 “여호와의 고난의 종”의 관념이 그대로 나타나 있다. 단순히 ‘하나님의 종’으로 취급하는 학자도 있다(Ball in Bernard). / 하여튼 그는 하나님의 어린 양이시다. 구약의 제물이 사람이 준비한 양인데 대해 그는 하나님이 친히 준비하신 하나님의 어린 양이시다. 여기에서도 계시 종교의 실패할 수 없는 구원에의 확실성이 보여지고 있다. – 이상근, 『평신도 성서주석 요한복음』, 51
  • *본문은 ‘하나님의 어린 양, 곧 세상의 죄를 지고 가는 분’이라고 번역될 수 있다. 19-27절이 예수께 대한 요한의 간접증언의 성격을 띠는 반면에, 여기에서 세례 요한은 그리스도를 직접 증언한다. 세례요한의 사역에 대한 성격 규정(6-8절, 15절), 사두개인들과의 논쟁을 통한 그리스도에 대한 간접 증언을 거쳐서 드디어 그리스도의 오심을 보고 감격과 놀라움에 떨리는 직접 증언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원어상 본문에는 문장을 종결하거나 서술하는 동사가 없다. 그리고 ‘보라’는 감탄사에 이어 ‘하나님의 어린양'(the lamb of God, NIV) ‘세상 죄를 지고가는 분’이 동격으로 표현되어 있다. 따라서 본문은 죄된 세상과 하나님 사이이 대립 관계를 보여주며, 이러한 관계를 화목케 할 존재를 부각시키고 어두움 속에 빛이 비추어 세상을 밝게 하듯이(5절) 죄악에 빠져 헤매이는 이 세상을 은혜와 진리의 세계로 변화시킬 그리스도의 모습을 선명하게 보여준다(17, 18절). 한편 ‘하나님의 어린양’이라는 표현은 그리스도의 희생적인 사역의 성격을 뚜렷이 반영한다. ‘어린양’에 해당하는 헬라어 ‘암노스’는 신약성경에서 4회 사용되었는데, 두 번은 본서의 본장에서(본절, 36절) 한 번은 행 8:32에서 그리고 또 한 번은 벧전1:19에서이다. 이 중 벧전 1:19는 ‘고난받는 종’으로서의 메시야에 관한 예언의 일부인 사 53:7의 말씀을 인용하고 있다. 신약성경의 몇몇 구절에서는 사 53장의 말씀을예수 그리스도께 직접 적용시키고 있다(12:38;마 8:17;눅 22:37;행 8:32-35;벧전2:22-24). 또한 죄를 대속하는 ‘속죄양’에 관해서는 구약의 여러 부분에서도 나타난다(창 22:2-8;레 14:10-25;민 6:12). – 『호크마 종합주석』 중에서
  • *그리스도의 고난은 단지 친구 된 자격으로 동정하는 의미의 고난에 그치지 않고, 세상 죄를 짊어지신 하나님의 어린양의 대속적 고난이다. 이에 관한 성경적 증거는 다음과 같이 분류될 수 있다. 1.구약 성경은 제단에 드려진 희생 제물을 대리적인 것으로 보도록 가르친다…2.성경에는 우리 죄가 그리스도의 ‘담당하신 바’되었고 그가 죄나 불법을 ‘담당하셨음’을 말하는 몇몇 구절들이 있다(사53:6, 12; 요1:29; 고후5:21; 갈3:13; 히9:28; 벧전2:24). 3.죄인을 위한 그리스도의 사역과 관련하여 전치사 페리, 휘페르, 안티가 사용되는 몇몇 구절들이 있다…휘페르의 실제 의미는 ‘…를 위하여’이지만 대속 개념을 표현할 수 있고, 반면 안티는 ‘…의 대신에’를 의미하지만, 항상 같은 의미로만 쓰이는 것은 아니다…전치사 안티는 마2:22; 5:38; 20:28; 막10:45에서 명백하게 ‘…대신에’의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 루이스 벌코프, 『벌코프 조직신학』, 617-618
  • *그리스도의 주권은 왕적 주권(바르트)이 아니라 하나님께 순종하는 종의 주권이며(빌 2장) 하나님의 어린 양의 친교이다(요한계시록). 그것은 세상을 부인하는 종교적 통치도 아니고 이 세상 한 가운데서 실제로 십자가에 몸이 못 박힌 분의 통치이다. 그는 섬김으로써 통치하며 고난을 통해 구속한다. 그는 자신의 대속적 죽음을 통해 이 세상을 죽음으로부터 해방한다. – J. Moltmann(몰트만), On Human Dignity, P. 104. (21세기 한국교회와 하나님나라를 위한 실천신학, 245)
  • *그리스도의 칭호 : 구원자, 대제사장, 독생자, 말씀, 모퉁이 돌, 목자장, 생명의 떡, 선지자, 선한 목자, 세상의 빛, 마지막 아담, 아브라함의 씨, 알파와 오메가, 양의 큰 목자, 영광의 주, 왕의 왕, 주의 주, 인자, 임마누엘, 죽으 자들 가운데서 맨 먼저 살아나신 분,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중재자, 하나님의 거룩한 자, 하나님의 어린 양 – 토마스 A. 넬슨,『넬슨 성경개관』, 366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