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큐티]

[기묘한 큐티]요1:1-18 말씀이 육신이 되시다 2

요1 1-18 2

1:1-18

말씀이 육신이 되시다

1

태초 말씀 계시니라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말씀은  하나님이시니라

2

그가 태초에 하나님과 함께 계셨고

3

만물이 그로 말미암아 지은  되었으니 지은 것이 하나도 그가 없이는  것이 없느니라

4

 안에 생명이 있었으니  생명은 사람들의 이라

5

빛이 어둠에 비치되 어둠이 깨닫지 못하더라

6

하나님께로부터 보내심을 받은 사람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요한이라

7

그가 증언하러 왔으니  빛에 대하여 증언하고 모든 사람이 자기로 말미암아 믿게 하려 함이라

8

그는  빛이 아니요  빛에 대하여 증언하러  자라

9

   세상에 와서  사람에게 비추는 빛이 있었나니

10

그가 세상에 계셨으며 세상은 그로 말미암아 지은  되었으되 세상이 그를 알지 못하였고

11

자기 땅에 오매 자기 백성이 영접하지 아니하였으나

12

영접하는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

13

이는 혈통으로나 육정으로나 사람의 뜻으로 나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께로부터  자들이니라

14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의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

15

요한이 그에 대하여 증언하여 외쳐 이르되 내가 전에 말하기를  뒤에 오시는 이가 나보다 앞선 것은 나보다 먼저 계심이라  것이  사람을 가리킴이라 하니라

16

우리가  그의 충만한 데서 받으니 은혜 위에 은혜러라

17

율법은 모세로 말미암아 주어진 것이요 은혜와 진리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것이라

18

본래 하나님을  사람이 없으되 아버지  속에 있는 독생하신 하나님이 나타내셨느니라

 

  •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 – 마태복음5:14
  • *너희가 전에는 어둠이더니 이제는 주 안에서 빛이라 빛의 자녀들처럼 행하라 빛의 열매는 모든 착함과 의로움과 진실함에 있느니라 주를 기쁘시게 할 것이 무엇인가 시험하여 보라 – 에베소서 5:8-10
  • *갈릴레오: 달은 산과 골짜기를 지닌 일종의 지구일 수 있고, 지구는 하나의 별일 수 있다네. 수천 개의 별 가운데 섞여 있는 평범한 천체일 수 있어. 다시 한번 보게나. 달의 어두운 부분이 완전히 어둡게 보이는가? / 사그레도: 아니. 주의해 보니까 잿빛이라 할 희미한 광채가 보이는군. / 갈릴레오: 그것이 어떤 종류의 광채이겠는가? / 사그레도: ? / 갈릴레오: 그것은 지구에서 가는 빛이라네 / 사그레도: 말도 안 되는 소리! 산과 숲과 강으로 이루어진 차가운 물체에 불과한 지구가 어떻게 빛을 발하겠나? / 갈릴레오: 달이 빛을 내는 것과 같은 이치야. 지구와 달은 태양의 빛을 받기 때문에 빛을 내는 것이지. 달이 우리에게 빛을 보내듯이 우리도 달에게 빛을 보낸다네. 그래서 우리에게 때로는 초승달로, 때로는 반달로, 때로는 보름달로 보이고, 때로는 안보이기도 하는 것일세. – 장 피에르 모리,『 갈릴레오: 불경한 천문학자의 이야기』
  • *나는 그를 바라보았다. 그는 손가락 끝으로 라이터를 만지작 거리고 있었다. 그리고 대마초 연기를 양껏 폐 속으로 들이마셔 10초 정도 멈추고는 천천히 뱉어냈다. 마치 엑토플라즘(심령체)같이 연기가 그의 입에서 공중으로 감돌았다. 그는 나에게 마리화나를 돌렸다. /  “꽤 질이 좋죠?” 하고 그가 말했다.  / 나는 고개를 끄덕였다. /  “인도에서 가지고 왔습니다. 특히 질이 좋은 것만 골랐죠. 이걸 피우고 있으면 이상하게도 여러 가지 생각이 납니다. 그것도 빛이라거나 냄새 같은 것들이죠. 기덕의 질이…” 그는 거기까지 말하고 잠시 사이를 두고 적당한 말을 찾듯이 몇 번인가 손가락을 가볍게 튕겼다. / “전혀 달라지죠. 그렇게 생각되지 않으십니까?” / 그렇게 생각한다고 나는 말했다. – 무라카미 하루키, 『화요일의 여자들』
  • *한 세기 동안(1130-1230) 프랑스에는 약 25개의 고딕 양식 성당이 세워졌다. 이 건축 양식의 가장 독특한 특징 중 하나는 하나님과 하늘이 이 땅 위에 존재한다는 느낌을 만들어내고 그런 느낌을 계속 갖게 할 목적으로 높이와 빛이라는 요소를 일부러 신중한 계획을 세워 사용한 점이다. 버팀벽을 폭넓게 사용한 덕분에 외부의 버팀기둥이 건물의 무게를 견딜 수 있게 되었고, 덕분에 큰 창문을 외벽에 만들 수 있어서 건물 안으로 햇빛이 가득 들어올 수 있게 되었다. 스테인드글라스를 사용한 것은 성당 안에 이 세상을 초월한 저세상의 광휘를 만들어줌과 동시에, 복음서 장면들을 예배자들에게 묘사해주었다. 가늘고 긴 내부 기둥을 사용하면서 공간이 아주 넓어진 느낌을 만들어냈는데, 이것 역시 하늘을 향한 소망을 자아내려고 일부러 그렇게 한 것이었다. 이리하여 성당은 신선한 공간이 되었고, 하늘의 엄청난 광대함과 찬란함을 신자들이 직접 느끼게 해주었다. – 알리스터 맥그라스, 『기독교의 역사』, 296-297
  • *‘빛’이라는 용어는 단순히 자연 현상인 빛을 가리키거나 빛과 어두움을 절대적 차원에서 대치시키는 이원론적인 종교 사상을 반영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빛에 대한 개념은 구약성경의 맥락에서 발견할 수 있다. 구약성경에서 하나님은 (1) 빛을 발하는 구름(욥37:15)이나 불기둥(시78:14) 가운데 현현하시는 분 (2) 감추인 것을 드러내시는(욥12:22) 빛나는 분(사42:16) (3) 빛과 어두움의 주(암5:8) (4) 이스라엘의 영원한 빛(사60:1,2) 으로 묘사되고 있다. 따라서 요한은 그리스도안에 있는 참되고 영원한 생명이 곧 인류에게 임할 참빛이라는 사실을 피력하고 있다(1:9). – 요한복음 종합주석
  • *사도 요한은, 하나님의 그 찬란한 빛이 비치므로 사람의 영혼에는 미세한 불꽃이나 불똥 정도라도 항상 있기 마련이지만. 이것으로도 하나님을 깨닫지 못한다는 것을 말씀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무슨 까닭인가? 사람의 지성이 아무리 예리하다 해도, 하나님을 아는 지식에 관한 한 그저 눈먼 상태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성령께서 사람을 ‘어둠’이라 부르고 있으니, 이는 곧 그들에게 영적인 분별력이 전혀 없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그는 그리스도를 영접하는 신자들이 “혈통으로나 육정으로나 사람의 뜻으로 나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들”이라고 선포하고 있다.(요1:13). 이는 곧, 하나님의 영의 조명하심이 없이는 육체로는 하나님을 생각하고 하나님의 것을 생각하는 그런 고상한 지혜는 가질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 깔뱅, 『기독교 강요 제2권』, 336


[기묘한 설교] 요한복음 1:1-18 빛이 아니요 빛에 대하여 증언하러 온 자라

Categories: [기묘한 큐티]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