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범죄]

[기묘한 신학]성경을 번역해놓고도 해석권은 쥐고 있는 이유

 

The hand that grasps

 

깊이도 없는 여자에게서 깊이를 찾는 남자처렴, 해석학은 의미 없는 문장에서 의미를 구하고 있는지 모른다. 해석은 무의미한 표면에 의미를 투사하고 강요하는 것인지 모른다. 그러나 왜 강요하는 것일까? 그것은 소유하기 위해서 또는 어떤 특정한 소유관계에 놓기 위해서이다. 해석은 해석자 자신에게든 다른 누구에게든 그 대상을 귀속시키는 행위 그리고 이를 통하여 이득을 얻는 행위이다. 해석은 소유권, 소유욕의 문제이다. – [니체가 뒤흔든 철학 100년] 364

 

‘성서를 해석할 권리를 독점하는 자가 곧 땅 위에서는 신이 된다’는 말이 있다. 실제로 중세에는 성서의 해석을 독점한 교황청이 신처럼 절대적 권력을 행사했다. 마틴 루터가 성서를 독일어로 번역한 것은 바로 이 해석의 독점을 무너뜨리기 위해서였다. 누구나 제 나라 말로 성서를 읽고 해석하게 되면, 교황청이 누리던 신적 권리는 무너질 수밖에 없다. – 진중권 누가 해석을 독점하는가

 

 

2 replies »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