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인간]

[기묘한 인간]왜소해진 인간, 비참한 인간

 

Vitral en Chapultepec, Ciudad de México.

 

왜소해진 인간

한동안 말을 멈추고 깊은 상념에 빠져 있던 차라투스트라가 되물었다.

“유일신이 왜 그리 위대해졌는지 아는가?”

엉뚱한 질문처럼 느껴졌다. 신이야 원래 위대한 자 아닌가? 그러나 뜻밖의 답이 나왔다.

“그건 인간들이 왜소해졌기 때문이다.”

신이 커진 게 아니라 인간들이 작아졌다? 그의 말을 계속 들어보자. 한없이 작아진 자의 눈에는 별것도 아닌 것이 대단히 커 보이는 법이다.

– 니체의 위험한 책,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 고병권 235

 

비참한 인간

우리는 신에 대해서는 단 한 가지 사실밖에 알 수 없다. 신은 우리와 같지 않다는 것. 단지 우리의 비참함이 신을 비춰주는 영상이다. 따라서 우리가 자신의 비참함을 응시하고 바라보는 것은 곧 신을 응시하고 바라보는 것이다. / 우리의 죄는 인간의 비참함을 모른다는 데 있다.

– 시몬 베이유, 중력과 은총, 131

Categories: [기묘한 인간]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