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교회]

[기묘한 하루]직장에서…

The Three Fates

직장에서
어제 오전 갑작스레
더 잘 어울리는 다른 직장 찾아보시라는 명을 받았습니다.
내년 업무를 이야기하시던 분이
돌연 가면을 바꿔쓴 것처럼 다른 사람이 되는 것을 보며
마지막 말까지 가식에 절인 어휘들을 내뱉는 것을 보며
가슴 깊이 인간에 대해 절망합니다.

더 고생하는 님들도 계신데, 멘붕의 늪에 빠져 질척거리는 저 자신에게도 실망합니다.
사람을 미워하지 않고, 돈과 죄를 미워하려고 하는데도 사실 잘 되지 않네요.

여튼 저도 강제로 고통에 동참합니다.
다 같이 힘냅시다 ㅋㄷㅋㄷ

추신
예전부터 계획된 일입니다만
내일 저희 어머니가 서울에 놀러오신답니다.
하나님도 무심하시지 ㅋㅋ

4 replies »

    • 별볼일 없는 놈이 고집을 꺾지 않고,
      눈을 쳐들어보니,
      하늘은 미세먼지로 가득하다는

      기묘한 댓글 남겨봅니다

      다행입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