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인간]

[기묘한 가사]난 왜 맑은 날 비 생각이 날까

오늘 밤 창문 너머로
들려오는 빗소리가
내 귓가에 맺힌
네 목소리처럼
선명하게 다가와
내 맘을 어지럽히네
내 맘을 어지럽혀 난 어지러워

때가 탄 마음 흐려지는 꿈
이미 익숙해진 미련들의 분리수거
잊을 만 하면 자꾸 나타나는 어린 내가
실망한 눈으로 날 지나치며 소리치네

비온다 비온다 비온다

Categories: [기묘한 인간]

1 reply »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